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마스크 착용 비롯한 사회적 거리두기 논의 중"

입력 2022-04-11 15:39:45 수정 2022-04-11 15:39: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적모임 10인까지 허용 및 카페·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오후 12시까지로 적용 중인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오는 주말 종료되는 가운데 다음에 적용될 체계를 정부가 논의 중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대응 백브리핑에서 "마스크 착용 해제를 비롯해 거리두기 전체를 어떻게 할지에 대한 논의에 착수한 상태"라며 "아울러 포스트 오미크론 체계와 관련한 종합적인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아직까지는 포괄적인 수준에서 검토 중이며 살펴볼 사안이 많아 전문가를 비롯한 정부 내부의 의견을 취합해 논의하는 단계"라며 "치명률이 높고, 예방접종 회피 능력과 빠른 전파력을 가진 변이가 발생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비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8일 "(실외 마스크 해제를) 올해 여름철을 목표로 해보겠다”면서 “실내의 경우 당분간은 마스크를 유지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고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11 15:39:45 수정 2022-04-11 15:39:45

#사적모임 , #마스크 , #질병관리청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