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녹지 늘어나는 '초록빛' 서울…대체 어떻게?

입력 2022-04-12 16:17:10 수정 2022-04-12 16:17: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세훈 서울시장이 대통령 집무실을 4대문 밖(용산)으로 옮기게 되면, 4대문 안 서울 도심의 높이 제한을 풀고 녹지를 늘리는 쪽으로 개발 계획을 잡겠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 맞춰 서울시의 여성가족 담당 부서의 명칭을 바꿀 것임을 시사했다.

오세훈 시장은 12일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통령 집무실을 이전하면) 도심의 높이 제한을 풀고 용적률을 최대한 부여해 공공기여(용도 변경이나 용적률 상향의 대가로 공공에 납부하는 것)를 높이겠다"며 "공공기여로 받은 땅에 녹지와 숲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도심 건물의 고도를 높여주는 대신 땅을 더 확보해 녹지 공간을 늘리겠다는 구상이다. 오 시장은 현재 7~8% 수준에 머무는 녹지 비율을 10%까지 높이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그는 "빌딩숲과 나무숲이 공존하면 서울 상공에서 아래로 찍은 사진은 다 초록색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오 시장은 여성가족 담당 부서인 '여성가족정책실'의 명칭을 바꾸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는 "여성가족정책실 예산의 거의 96%가 보육과 돌봄에 쓰인다"며 "그런 상황이라면 명실상부한 이름을 가지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 시장은 여성가족정책실을 구체적으로 어떤 이름으로 바꿀 것인지는 말하지 않았다.

하지만 오 시장의 '개명 구상'이 곧바로 실현되기는 쉽지 않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해 조직개편에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내 부서인 여성정책담당관과 여성권익담당관을 각각 양성평등정책담당관, 권익보호담당관으로 이름을 바꿨지만, 실 단위 조직의 경우 시의회의 조례 개정 과정이 필요하다. 국민의힘이 서울 지방선거에 승리해야만 이름을 바꿀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선 가격 상승을 최대한 억제하는 기조 하에 중앙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며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와의 통화에서 부동산 가격을 자극하는 일 없도록 최대한 정교하게 접근하겠다는 것에 공감대를 이뤘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신이 백지신탁을 거부해 자산 증식 논란이 제기된 점에 대해 "보유 주식을 팔겠다"고 공언했다. 오 시장은 "지금 주식값이 많이 떨어져 반토막이 났지만 재산상 손해를 각오하더라도 매각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 내역을 보면, 오 시장은 부인과 함께 11억 9,981만 원 상당의 주식을 보유 중이다.

오 시장은 지난 1년간 서울시정을 돌아보며 "민주당이 시의회 절대다수 의석과 25개 자치구 중 24개 구청장 자리를 차지하는 등 뭐 하나 녹록지 않은 환경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0년간 과거로 후퇴한 시정을 정상화해왔다고 스스로 평가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12 16:17:10 수정 2022-04-12 16:17:10

#녹지 , #초록빛 , #서울 , #오세훈 , #서울시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