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오는 25일부터 법정감염병 등급 2→1로 조정

입력 2022-04-15 14:49:10 수정 2022-04-15 14:49: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는 25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법정감염병 등급이 현행 1급에서 2급으로 변경된다.

15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25일부터 제1급 감염병인 코로나19의 등급을 제2급으로 하향하고 단계적으로 격리의무를 해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국민들께서 코로나에 걸리더라도 일상생활을 유지하면서 동네 병원, 의원에서 진단받고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일반의료체계로 전환을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코로나 치료를 전담하던 병상들도 중환자 병상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일반병상으로 환원된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가 1급 목록에서 빠지며 야기될 수 있는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침도 언급했다. 김 총리는 "질병청 고시를 통해 4월 25일 자로 등급을 조정하되, 이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하고 의료계에서도 충분한 전환준비를 할 수 있도록 조정 후에도 4주간의 이행기를 두고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며 "이후 새정부가 이행수준을 평가해보고 전면적인 전환 여부를 최종결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정부는 일상회복을 추진하면서도, 위험이 다시 올 수 있다는 가정하에 철저히 대비해 나가겠다"며 "신종변이와 재유행 등에 대비해 감시체제를 강화하고, 위기가 감지될 경우 그 수준에 맞춰 의료자원을 신속히 재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15 14:49:10 수정 2022-04-15 14:49:10

#코로나19 , #오미크론 , #법정감염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