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 확대 검토…기저질환자 40~50대→몇 살까지?

입력 2022-04-19 13:03:46 수정 2022-04-19 13:03: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코로나비상대응특별위원회(이하 코로나특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을 10대까지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9일 홍경희 인수위 부대변인은 종로구 통의동 기자회견장에서 "투약 대상을 현재 60세 이상자, 면역 저하자, 40∼50대 기저질환자에서 12세 이상 기저 질환자로 확대하고 동네 병·의원에서도 처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올해 가을 코로나19가 재유행할 수도 있다는 전망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추가 물량 확보도 염두에 두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특위에 따르면 정부는 지금까지 제약사 등과 120만4000명분의 먹는 치료제 도입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 중 72만4000명분을 도입해 21만4000명분을 투약했고 재고는 51만 명분을 보유하고 있다.

홍 부대변인은 "올해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과 변이 바이러스 출현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며 "코로나특위는 또 정부, 임상의사, 보건소장, 전문가로 구성된 먹는 치료제 활용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으며,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추가 물량 확보를 정부에 주문했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19 13:03:46 수정 2022-04-19 13:03:46

#코로나19 , #먹는치료제 , #팍스로비드 , #기저질환자 , #대통령직인수위원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