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코로나19 PCR 검사만 인정하는 방안 검토

입력 2022-04-20 17:55:58 수정 2022-04-20 17:55: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게 되면서 정부가 기존에 진행하던 신속항원검사를 제외하고 유전자증폭(PCR) 검사만 유지하는 내용을 검토 중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을 통해 "다시 PCR로 확진 체계 전환 여부 등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하게 확산하며 일일 PCR 검사량을 소화하지 못하자 정부가 신속항원검사도 임시방편으로 인정했었다.

손영래 반장은 "앞으로 유병률이 감소하면 양성 예측률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 경우 신속항원검사의 정확도가 현재보다 떨어져 지금처럼 신속항원검사 양성을 확진으로 인정할 것인지에 대해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질병관리청이 신속항원검사 양성 예측률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고, 이 결과에 따라 논의할 것"이라면서도 "신속항원검사 양성 예측률은 현재 9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20 17:55:58 수정 2022-04-20 17:55:58

#코로나19 , #신속항원검사 , #PC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