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날 100주년, 서울 DDP에 8m 높이 베어벌룬 뜬다

입력 2022-05-01 15:54:02 수정 2022-05-02 12:37: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곳곳에 대형 베어벌룬이 전시된다고 1일 밝혔다.

서울디자인재단은 어린이날을 기념해 5월 5일부터 15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DDP 디자인 놀이동산'을 개최한다.

DDP 디자인 놀이동산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2년 만에 개최하는 DDP 야외 대면 행사로, 어린이날 100주년을 기념해 DDP 전역에서 어린이를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먼저 8m 높이의 베어벌룬을 포함해 DDP 공간 곳곳을 메울 베어벌룬 전시는 임지빈 작가의 '에브리웨어 프로젝트'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일상적인 공간을 미술관으로 바꾸는 게릴라성 전시다.

일명 '딜리버리 아트'로 불리는 이번 프로젝트는 도시의 익숙한 풍경 속에 찌그러져 있는 사물의 모습을 통해 유쾌함을 표현한다.

또 야외공간인 잔디언덕에서 해질무렵의 DDP를 등에 지고 영화를 관람하는 건 특별한 경험이 될 수 있다. 재단은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즐길 수 있는 판타지 모험 영화를 무료로 상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일 사전예약을 한 선착순 100명에 한해 '곰표 스페셜 푸드박스'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함께하는 우리 동네 음악회, DDP 디자인마켓, 어린이 워크숍 등이 준비돼있다.

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때문에 멈췄던 야외활동을 다시 시작하는 계기를 맞아 어린이뿐만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맞춤형 디자인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01 15:54:02 수정 2022-05-02 12:37:29

#어린이날 , #서울 , #어린이날 100주년 , #디자인 놀이동산 , #DDP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