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미크론 소아 환자, '급성 폐쇄성 후두염' 급증

입력 2022-05-02 13:36:27 수정 2022-05-02 14:41: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도로 확산하던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소아 코로나19 확진자의 '급성 폐쇄성 후두염'(Croup) 발생이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소아청소년과 한미선 교수 연구팀은 2021년 3월 1일~2022년 2월 25일까지 보라매병원과 구립중앙의료원에 코로나19로 입원한 5세 미만의 영유아 569명을 후향적으로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급성 폐쇄성 후두염은 바이러스나 세균이 후두 점막에 침투해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주로 1~3세 유아에게서 발병하며 대부분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발열, 들숨에 짖는 듯한 거친 소리 등이며 심할 경우 호흡 곤란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번 연구 결과 코로나19 확진 영유아 569명 중 3.7%인 21명이 급성 폐쇄염 후두염을 앓았고, 이들 중 81%인 17명은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했던 2022년 1월과 2월에 발생했다.

중요한 점은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던 이 시기에 급성 폐쇄성 후두염의 주요 발병 원인인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유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오미크론 변이가 소아 코로나19 환자의 급성 폐쇄성 후두염 발병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부분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폐를 비롯한 하기도가 아닌 코나 목 등 상기도에서 더 쉽게 복제되는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이 급성 폐쇄성 후두염 발병에 영향을 준 것으로 결론지었다.

한 교수는 "오미크론에 감염된 소아 환자에서 후속적으로 급성 폐쇄성 후두염이 발병할 위험이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성인과 비교해 기도가 상대적으로 좁은 소아에게서 상기도 감염으로 인한 급성 폐쇄성 후두염의 유병률이 증가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지(JKMS) 최근호에 실렸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02 13:36:27 수정 2022-05-02 14:41:50

#오미크론 , #소아 , #변이 , #후두염 , #코로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