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중증반응 아동, 혈액 속에 특정 '단백질' 있다"

입력 2022-05-03 16:35:02 수정 2022-05-03 16:35: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에 감염 된 아동 중 장기손상이나 호흡곤란 등 심한 증상을 겪는 아동 환자의 혈액에 특정한 단백질이 존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일(현지시간) 호주 연구진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아동에게서 드물게 나타나는 중증반응과 관련된 단백질을 발견했다고 소개했다.

멜버른에 있는 '머독 아동 연구소'는 코로나19 감염으로 다기관염증증후군이나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을 겪은 아동 33명의 혈액 표본을 프랑스 네커 대학병원에서 확보한 다음, 건강한 아동 20명의 혈액과 비교·분석했다.

다기관염증증후군은 전신성 염증 반응으로 발열, 발진, 구토, 심장손상, 결막염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아동과 청소년에게서 주로 관찰된다.

급성호흡곤라증후군은 폐 손상으로 인한 호흡곤란과 빈호흡(비정상적으로 빠르게 호흡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연구 결과, 이런 증후군이 나타난 아동의 혈액에는 건강한 아동에게서 발견되지 않는 특정한 단백질이 있었다.

다기관염증증후군에는 85개의 단백질이, 급성호흡곤란증후군에는 52개의 단백질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코너 맥카퍼티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아동의 코로나19 중증반응에 영향을 미친 특정한 혈액 응고와 면역 단백질 경로를 최초로 밝혀냈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 1일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를 통해 발표된 것으로, 코로나19 감염 후 중증반응을 보이는 아동을 위한 표적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연구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입원한 아동 중에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비율은 1.7%다. 아동 감염자 대부분은 증상이 가볍거나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03 16:35:02 수정 2022-05-03 16:35:21

#아동 , #코로나 , #혈액 , #단백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