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코로나19 자연면역 3개월 정도"

입력 2022-05-12 13:57:05 수정 2022-05-12 13:57: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자연면역 지속기간에 대해 정부가 3개월로 추정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정부는 격리가 해제된 확진자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하면서 1~2차 접종은 확진일로부터 3주후, 3~4차 접종은 확진일을 기준으로 3개월 후 접종할 것을 권고했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은 12일 출입기자단 온라인 백브리핑에서 확진자의 추가접종 간격을 설정한 이유에 대해 "자연면역의 지속기간은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3개월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감염자는 일정 기간 재감염 가능성이 작은데, 그 지속 기간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근거가 제한적"이라며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감염 후 접종 간격을 설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진단은 "감염 후 접종 간격을 설정한 것은 안전성이 아닌 효과성을 고려한 조치"라고 덧붙여 접종 간격에 대한 여지를 두었다.

그럼에도 이러한 간격을 두는 것은 “감염으로 얻은 자연면역 효과와 지속 기간을 고려한다면 설정된 접종 간격을 따르는 것이 좋다고 보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5-12 13:57:05 수정 2022-05-12 13:57:05

#코로나19 , #자연면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