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6월부터 서울 지하철 평일 새벽 1시까지 운행

입력 2022-05-30 10:18:26 수정 2022-05-30 10:18: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하철을 심야에 1시간 더 연장 운행하겠다는 서울시 방침에 노동조합이 합의했다. 이에 따라 평일 열차 운행 시간이 오전 1시까지 연장된다.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27일 서울시와 논의한 끝에 평일 열차 운행 시간을 (기존 0시에서) 오전 1시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운행 시간은 6월 1일 이후 순차적으로 조정된다.

2호선과 6∼8호선은 6월 초부터 연장 운행을 시작한다. 코레일과 공동 운영하는 1호선과 3∼4호선은 협의 후 8월께부터 추진된다. 5호선은 국토부 승인 일정에 따라 시행 시기가 결정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심야 연장 운행 폐지로 감축했던 정원 81명을 다시 채우기로 했다.

이와 함께 야간 정비 인력과 승무원 투입 인력 등 충원에도 합의했다고 노조는 전했다.

노조는 "재정 위기에 휘청이는 서울지하철의 근본적인 지원책 마련까지 이르지 못한 점은 아쉽다"면서도 "심야 교통대란, 귀가 대란에 따른 시민 불편 해소가 시급한 점을 고려해 대승적으로 협조한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대중교통 대책으로 지하철 심야 연장 운행을 2년 만에 재개하겠다고 이달 5일 발표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30 10:18:26 수정 2022-05-30 10:18:26

#지하철 , #서울 , #새벽 , #서울 지하철 ,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 , #지하철 심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