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하루 1.5~3.5잔 커피, 조기사망위험 31%↓"...설탕 첨가해도 되나

입력 2022-05-31 15:12:50 수정 2022-05-31 15:12: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커피에 설탕을 넣는지 여부와 상관없이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는 사람보다 조기사망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등장했다.

그동안 커피와 건강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는 많았는데, 커피가 만성간질환이나 암, 치매 위험을 낮춰주는 등 건강에 도움이 되거나 사망위험을 낮춰준다는 연구는 기존에도 있었다.

이번 연구는 커피에 설탕을 첨가했는지 여부가 커피 섭취가 사망위험을 낮춰준다는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한 데 의의가 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중국 광저우 남방의과대학 연구진은 적정량의 커피(1.5~3.5잔)를 마신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조기 사망하거나 암이나 심장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더 낮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론은 인스턴트커피나 분쇄커피, 디카페인 커피 등 종류와 상관없이 모두에게 적용됐다.

커피에 설탕을 첨가해 마셔도 연구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하루에 무설탕 커피 2.5~4.5잔을 마신 사람의 조기 사망 확률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과 비교해 최대 29% 낮았으며, 설탕을 첨가해도 하루 1.5~3.5잔을 마신 사람 역시 사망 위험이 최대 31%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인체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놓은 영국 바이오뱅크에서 자료를 받아 17만1천여명의 커피 습관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의 평균연령은 55.6세로 연구 초기에 암이나 심장질환이 없는 상태였다.

이후 연구는 2009년부터 7년동안(중앙값) 사망한 참가자 3천177명의 사망진단서를 통해 관찰·추적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가자의 연령, 성별, 인종, 교육 수준, 흡연, 신체활동량, 체질량지수(BMI), 식습관 등 요소도 고려됐다.

다만 이번 연구에는 한계점이 존재한다.

참가자들은 커피 소비를 비롯한 습관을 묻는 설문에 한 차례만 답했고, 연구진에 직접 보고하는 시스템으로 돌아갔다.

또 설탕이 들어간 커피를 마시는 참가자 대다수가 설탕 한 스푼을 넣는다고 답했는데, 이보다 설탕이 더 많이 함유된 커피에도 연구 결과가 같게 나올지는 미지수다.

연구진 크리스티나 위는 "커피를 마시면 사망 위험이 낮아진다고 확실하게 결론을 내릴 수는 없으나,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건 약간의 설탕이 들어간 커피를 마시는 것은 아마 큰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도 연구 결과에 대해 신중하게 생각하라고 권고했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나비드 사타르 영국 글래스고대 교수는 "이 연구가 띠는 관찰연구의 성격상 그 결론은 확정적이지 않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일반적으로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더 부유하고 건강한 삶을 사는데, 이러한 변수가 관찰연구에서 해소됐는지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사타르 교수는 가급적 설탕 없이 커피나 차를 마시면서도 더 움직이거나 잘 먹고 잘 자는 등 건강을 유지하는 다른 방법도 병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번 연구는 미 학술지 '내과학회보'(AIM)에 게재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31 15:12:50 수정 2022-05-31 15:12:50

#커피 , #설탕 , #연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