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서 팔린 주택 10채 중 6채가 '빌라'

입력 2022-06-01 14:31:02 수정 2022-06-01 14:31: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매매·경매 시장에서 빌라의 인기가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1일 연합뉴스와 한국부동산원의 주택유형별 매매 통계(신고일 기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4월 서울의 전체 주택(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아파트) 매매 6천120건 가운데 빌라(다세대·연립주택) 매매는 3천808건(62.2%)으로 집계됐다.

서울 주택 매매에서 차지하는 빌라의 비중은 작년 12월(62.8%)에 월별 처음으로 60%대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도 4개월 연속(63.4%→60.2%→64.8%→62.2%)으로 60%를 웃돌았다.

연간 기준으로도 지난해 51.1%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찍었는데, 올해 들어서는 그 비중이 더 확대되는 추세다.

지난 4월 기준 강북구와 강서구에서 전체 주택 매매 중 빌라의 비중이 각각 83.1%를 넘었다. 주택 매매 10채 중 8채 이상이 빌라였던 셈이다.

이어 은평구(74.6%), 양천구(74.4%), 금천구(71.2%), 도봉구(70.5%) 등의 순으로 빌라 비중이 높았다.

통상 빌라는 거래가 잘 이뤄지지 않아 환금성이 떨어지고, 가격도 잘 오르지 않는다는 인식 탓에 그간 주택 수요자들이 대체로 빌라보다는 아파트를 선호했다.

그러나 지난해 하반기부터 고강도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압력 등이 겹치면서 아파트 매매는 극도로 부진한 상황이다.

월별 서울 전체 주택 매매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11월(29.5%)부터 지난 4월(26.5%)까지 2월(30.4%) 한 차례만 빼고 20%대를 기록 중이다.

이런 현상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의 통계로도 확인된다.

계약일 기준 빌라 매매 건수는 작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17개월 연속 아파트 매매 건수를 추월했다.

지난달의 경우에도 이날 현재까지 신고된 빌라 매매 건수는 2천105건이지만, 아파트 매매는 1천61건에 그치고 있다.

이는 주택 거래가 극도로 부진한 가운데서도 규제가 집중되고 비싼 아파트 대신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에 매수 수요가 몰리는 것이 주요 원인으로 풀이된다.

KB 주택가격동향 시세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연립주택 평균 매매가는 3억4천780만원으로, 평균 아파트 매매가(12억7천818만원)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또 시가 9억원을 넘지 않는 빌라의 경우 무주택자가 매수하면 아파트와 달리 별도의 전세자금대출도 받을 수 있다.

올해 들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로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기가 더욱 까다로워진 가운데 가격이 싼 빌라가 고가인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대출 규제의 영향을 훨씬 덜 받는 셈이다.

김제경 투미부동산컨설팅 소장은 "아파트 매매가 부진한 주택 거래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빌라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며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민간 재개발 사업에 따른 기대감으로 정비구역 지정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재개발 예정지도 매수세가 강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 소장은 "향후 공공·민간 재개발 공모 구역은 권리산정 기준일이 올해 1월 28일로 통일된다"며 "이 기준일 이후에 신축된 빌라를 분양받거나 지분을 쪼갠 구축 빌라를 사면 현금청산 대상이기 때문에 매수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택 법원경매 시장에서도 아파트보다 빌라가 인기를 끌고 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빌라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97.6%로 두 달 연속 상승했다.

지난달 서울에서 전달 대비 낙찰가율이 하락한 아파트(105.1%→96.4%)와 오피스텔(100.7%→99.0%)과 대조적이다.

용산구 청파동1가의 빌라 지하 1층은 지난달 경매에서 감정가(2억5천만원)의 세 배가 넘는 7억5천864만여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고강도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기조에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지난달 하락했지만,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 빌라 경매 낙찰가율은 상승했다"며 "정부와 서울시의 정비사업 규제 완화 기대감이 커지면서 재개발 예정지 낙찰가율이 특히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01 14:31:02 수정 2022-06-01 14:31:02

#서울 , #주택 , #주택유형별 매매 , #서울 주택 , #아파트 매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