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신 중 먹는 특정 항경련제, 자폐아 위험 높인다"

입력 2022-06-03 09:55:34 수정 2022-06-03 09:55: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 중 간질 발작을 막는 항경련제 '토피라메이트' 또는 '발프로에이트'를 복용한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에 비해 자폐 스펙트럼 장애(ASD: Autism Spectrum Disorder), 지적장애(ID: Intellectual Disability) 등 신경발달 장애를 겪을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베르겐 대학병원의 신경과 전문의 마르테-헬레네 비에른 교수 연구팀은 1996~2107년 태어난 아이들 449만4천926명을 조사했다. 이들은 덴마크, 핀란드,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스웨덴에서 출생한 아이들로, 8세까지의 의료기록과 임신중이던 어머니에게 처방된 약물에 관한 자료를 분석했다.

이 가운데 간질이 있어서 임신 중 간질 발작을 억제하는 항경련제를 처방 받은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가 1만6천170명, 간질이 있지만 항경련제를 먹지 않은 여성에게서 출생한 아이가 2만1천364명이었다.

연구팀은 이 두 그룹 아이들의 ASD, ID 등 신경발달 장애 발생률의 차이를 비교했다. 그 결과 임신 중 토피라메이트나 발프로에이트를 복용한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은 8세 이전에 ASD나 ID가 발생할 위험이 이 두 가지 항경련제를 복용하지 않은 여성의 아이들보다 약 2~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중 토피라메이트를 복용한 여성이 출산한 아이들은 ASD 발생률이 4.3%, ID 발생률은 3.1%였다.

임신 중 발프로에이트를 복용한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은 ASD 발생률이 2.7%, ID 발생률은 2.4%였다.

이에 비해 임신 중 토피라메이트나 발프로에이트를 복용하지 않은 여성의 아이들은 ASD 발생률이 1.5%, ID 발생률이 0.8%였다.

복용 용량이 높을수록 이러한 위험은 더욱 커지는 경향을 보였다.

토피라메이트의 경우 임신 중 하루 복용 용량이 100mg 미만인 경우는 태어난 아이의 신경 발달장애 발생률이 1.7배, 복용 용량이 10mg 이상이면 이러한 위험은 2.9배로 급격히 높아졌다.

영국 국립 보건의료 제도(NHS: National Health Service)가 간질 환자에게 처방하는 토피라메이트의 용량은 하루 100~400mg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 신경학'(JAMA Neurology) 최신호에 실렸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03 09:55:34 수정 2022-06-03 09:55:34

#임신 , #약물 , #노르웨이 , #연구 , #복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