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레일, CCTV 설치에 322억원 투입…'사각지대 없앤다'

입력 2022-06-03 11:13:46 수정 2022-06-03 11:14:4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열차 내 범죄 예방과 안전을 위해 모든 객실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코레일은 내년까지 322억원을 들여 KTX, 새마을호, 무궁화호, 수도권 전철 등 현재 운행중인 모든 열차 3천531칸에 단계적으로 CCTV를 설치할 예정이다.

'네트워크 방식' CCTV를 마련해 운전실에서 객실 내 비상상황 발생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객실에는 영상 저장이 가능한 '개별독립 방식' CCTV가 설치된다.

코레일은 품평회를 개최해 돌출형태와 색상·재질 등 개선의견을 수렴했으며, 열차 운행 때 발생하는 진동과 충격 등 시험을 거친 뒤 도입할 방침이다.

열차와 철도 역사에서 찍힌 CCTV 영상은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범죄 수사 등의 목적으로만 사용할 수 있다.

나희승 사장은 "객실마다 CCTV 3∼4개를 설치해 사각지대 없는 범죄예방 활동을 펼치겠다"며 "이용객이 체감할 수 있는 첨단기술을 적용한 편의시설을 확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03 11:13:46 수정 2022-06-03 11:14:44

#코레일 , #열차 , #CCTV , #객실 , #한국철도공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