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전보다 우울감 느끼는 인구 여전히 많아

입력 2022-06-03 14:42:54 수정 2022-06-03 14:42: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 발생하기 이전보다 우울감을 느끼는 인구가 여전히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3일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로부터 1분기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 및 '일상회복을 위한 코로나 심리지원 추진방안'을 보고받았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올해 3월 조사 결과와 코로나19 이전을 비교했을 때 부정적인 지표가 감소했다"고 했지만 "(코로나19 이전에 비하면)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정부는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마음건강 회복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 3월 전국의 성인 2063명을 대상으로 정신건강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우울위험군은 18.5%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3.2%에 비해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26.7%), 40대(20.4%), 20대(18.6%)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20.3%)이 남성(16.7%)보다 높았다.

이에 정부는 ▲일상회복에 따른 지역사회 중심 심리 지원 ▲코로나19 유가족, 대응인력 등 정신건강 취약계층 중심 지원을 강화한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제한적으로 운영해온 방문서비스와 대면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심리지원 서비스 다양화하고 ▲일반국민 정신건강 검진 등 사후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6-03 14:42:54 수정 2022-06-03 14:42:54

#코로나19 , #우울증 , #코로나블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