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성 나빠졌다" 코로나19, 젊은 사람 심리에 영향

입력 2022-09-29 13:53:46 수정 2022-09-29 13:53: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젊은 사람들의 인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가디언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부터 진행하던 학술 프로젝트인 '미국 이해 연구'(Understanding America Study)의 평가 결과를 근거로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이 인성을 변화시킬 정도로 컸다고 보도했다.

심리학자들은 집단적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사건과 사람들의 인성 변화가 어떤 연관성을 지녔는지 찾아내지 못했지만, 상실감이나 오랜 격리로 인해 발생한 고충이 인성을 변화시키는 것으로 본다.

이번 연구를 이끈 미국 플로리다 의과대학의 안젤리나 수틴 교수는 "특히 젊은 성인들이 전보다 더 침울해지고 스트레스에 취약해졌으며, 덜 협조적이고 남을 덜 신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수틴 교수팀은 '미국 이해 연구'에 등록한 7천109명을 대상으로 신경증, 외향성, 개방성, 우호성, 성실성 등 5가지 특성에 대해 개인별 검사를 진행했다.

18세부터 109세까지 다양한 연령대인 이들은 코로나19 사태 전과 이 사태 초기와 말기에 개인 평균 세 차례 검사를 받았다.

코로나19 사태 초기(2020년 3월∼12월)에는 이들의 인성이 상대적으로 안정돼 있었고,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신경증이 조금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신의 불안감이 코로나19 때문이라고 여겨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는 경향이 줄어든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2단계(2021∼2022년)에서는 이 신경증 저하 현상은 사라지고, 대신 외향성과 개방성, 우호성, 성실성이 코로나19 이전보다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변화의 크기는 보통 10년 주기로 나타나는 변동폭과 같았다.

특히 젊은 성인들에게서 이런 변화가 확실하게 나타났고 노년층에서는 거의 변화가 없었다.

연구진은 젊은 성인이 더 예민하기 때문에 코로나19로부터 부정적 영향을 더 많이 받은 것으로 추측했다.

수틴 교수는 "코로나19는 모두에게 스트레스를 안겼지만, 특히 학업과 취업, 사회생활 등 젊은 성인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일상을 엉망으로 만들어 그만큼 충격이 컸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인성 변화가 일시적인지 아니면 영구적인지를 계속 살펴볼 예정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9-29 13:53:46 수정 2022-09-29 13:53:46

#코로나 , #인성 , #코로나19 , #펜데믹 , #심리학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