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초등생 사진이 1억5천?...저커버그 사진 낙찰

입력 2022-09-30 10:27:55 수정 2022-09-30 10:27: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메타플랫폼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의 어릴 적 사진이 경매에 나와 1억원이 넘는 가격에 낙찰돼 화제다.

29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지난 28일 저녁에 열린 경매에서 10만5천 달러(1억5천만원)에 팔렸으며, 구매자가 누구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사진은 저커버그가 8살이던 1992년 미국 뉴욕주 화이트 플레인스의 한 야구 캠프에서 찍힌 것으로 뒷면에는 저커버그의 자필 서명이 적혀 있다.

당시 캠프 카운세럴였던 앨리 타란티노가 보유하던 사진으로, 타란티노는 그 당시 저커버그에게 '스타처럼 카드에 사인해 달라고 요청했었다'고 말했다.

타란티노는 몇년 전 저커버그라는 이름이 세계에 알려지면서 기억을 되짚어 지하실에서 사진을 찾았다. 사진 속 저커버그는 빨간 야구복에 방망이를 들고 있었다.

저커버그는 지난 8월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타란티노는 경매에 앞서 "정말 기이한 작품"이라며 경매로 얻은 수익금은 대출을 갚고 자녀 교육에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9-30 10:27:55 수정 2022-09-30 10:27:55

#저커버그 , #초등생 , #사진 , #낙찰 , #메타플랫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