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8핀·5핀·C타입...' 헷갈리는 충전기, 2년 후 EU서 통일된다

입력 2022-10-05 10:07:40 수정 2022-10-05 10:07: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약 2년 뒤면 유럽에서 아이폰을 비롯한 거의 모든 휴대용 전자기기들의 충전방식이 하나로 통일될 전망이다.

유럽의회는 4일(현지시간) 본회의 표결을 거쳐 오는 2024년 말까지 EU 내에서 판매되는 모든 휴대전화와 태블릿, 카메라에 대한 충전단자 표준을 'USB-C' 타입으로 통일할 것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USB-C 타입은 현재 대부분 안드로이드용 기기 충전기에 적용되고 있다.

의회는 2026년 봄부터 이같은 의무화 적용 대상을 노트북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세계 최초로 시도된 이번 조처는 전자기기 폐기물을 줄이고 소비자들의 지속 가능한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의회는 설명했다.

특히 여러 종류의 충전기를 구입해야 했던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모두 합쳐 2억5천만 유로(약 3천550억원)를 절감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이번 조처로 아이폰을 비롯한 자사 제품에서 USB-C 타입이 아닌 고유 충전 단자를 유지해오던 애플이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애플은 이미 EU의 충전단자 단일화 추진 소식에 반발하며 '혁신을 방해하고 많은 양의 전자 폐기물이 양산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낸 바 있다.

외신들은 휴대용 전자책과 무선이어폰을 비롯한 기타 기기 종류도 이번 대책에 포함돼 있어 삼성과 중국 화웨이 등 다른 기업들 역시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문가를 인용해 전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0-05 10:07:40 수정 2022-10-05 10:07:56

#충전기 , #EU , #유럽 , #아이폰 , #애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