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입시 지옥' 고3, 몇 시간 잘까? 절반 이상은...

입력 2022-11-27 23:42:09 수정 2022-11-27 23:42: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입시 준비로 바쁜 우리나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은 평균 몇 시간 수면을 취할까.

우리나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 가운데 절반은 하루 6시간도 못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교육부의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게 세부 결과'를 보면 지난해(2021년) 고3 학생 50.5%는 하루에 6시간도 못 잔다고 답했다.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는 작년 교육부가 전국 초중고 1천23개교를 대상으로 9만3천970명의 학생들을 조사한 결과인데, 이 중 고3은 9천441명이었다.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은 학교급이 높고 학년이 올라갈수록 대체로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에서 3.1%만이 하루 6시간 이내로 잔다고 응답했으며 중학교는 이 비율이 16.1%, 고등학교는 45.2%까지 높아졌다.

학년별로는 초등학교 1학년이 1.2%로 가장 낮고 6학년은 5.5%로 나타났다.

중학교는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이 1학년 때 9.5%로 늘어나 2학년이 되면 16.1%로 두 자릿수가 되며 3학년에는 22.9%까지 상승했다.

고등학교 1학년은 40.4%, 2학년은 44.4%로 급등한 후 3학년이 되면 50%대를 넘어섰다.

관련 조사는 2009년부터 시작됐는데, 6시간 이내 수면율은 초등학교의 경우 한 자릿수, 중학교는 10% 안팎을 기록하다가 고등학교가 되면 40%까지 치솟는 그래프가 지속됐다.

성별로는 여학생이 6시간 미만 자는 경우가 많았다.

지난해 하루 6시간 이내로 잔다고 답한 여고생 비율은 51.6%로 남고생(39.1%)보다 12.5%포인트 높았다.

중학교의 경우 여학생의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은 20.4%로 남학생(12.0%)보다 8.4%포인트 높았다.

초등학교에서만 남학생(3.3%)이 여학생(3.0%)보다 6시간 이내로 자는 경우가 많았다.

학생들이 6시간도 채 잘 수 없는 것은 학업 부담이 가장 큰 이유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2021 아동·청소년 권리에 관한 국제협약 이행연구-한국 아동·청소년 인권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초·중·고교생 8천71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학생 52.4%는 현재 수면 시간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원인으로는 '숙제와 학원 등 학업'(47.4%)이 가장 많이 꼽혔다.

고3의 6시간 이내 수면율이 가장 높은 것 또한 입시 부담에 따른 학업량 가중이 원인인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윤현정 청주대 간호학과 교수는 "청소년기 수면이 부족하면 성장 발달이 저해되고 학업의 질도 떨어진다"며 "우울, 불안, 스트레스 등 정신 건강도 취약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에게 과도한 학업 부담을 지우기보다는 수면의 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학교와 가정에서 신경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1-27 23:42:09 수정 2022-11-27 23:42:09

#고3 , #수면시간 , #입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