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모기에게 무슨 일이? '이 질환' 급증했다

입력 2022-12-02 11:17:49 수정 2022-12-02 11:17: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해 말라리아 환자 수가 지난해보다 40%가량 급증했다.


1일 질병관리청 감염병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30일까지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모두 407명이다. 지난해 동기 대비 38.8% 늘었다.

지역별로는 경기 236명, 인천 61명, 서울 56명 등 수도권이 353명이다. 전체의 86.7%다.

월별로 보면 지난 1∼5월 환자 수는 4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6명보다 오히려 적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5월 이후부터 환자 수가 크게 늘었다. 둘 사이의 상관관계를 짐작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 지난 2020년 발병 뒤 그 해 385명, 지난해 294명까지 감소했던 말라리아 환자 수가 다시 400명대로 급증했다.

국내에서 발병하는 말라리아는 고열, 오한, 무기력증 등 감기와 유사한 증세가 3일 간격으로 나타나는 삼일열 말라리아로, 열대지방의 열대열 말라리아와 비교하면 치사율은 낮은 편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2-02 11:17:49 수정 2022-12-02 11:17:49

#말라리아 , #모기 , #전염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