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비만도 서러운데..." 과체중, 비타민D 흡수 막는다

입력 2023-01-18 10:51:05 수정 2023-01-18 14:43: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과체중 또는 비만인 사람은 비타D 보충제의 복용 효과가 저조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하버드 대학 브리검 여성병원 예방의학과의 데이르드레 토비아스 역학 교수 연구팀이 체질량 지수(BMI)가 높으면 비타민 D가 온전히 흡수되지 않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BMI는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다. 서양에서는 18.4 이하를 저체중, 18.5∼24.9를 정상, 25∼29.9는 과체중, 30∼34.9는 비만, 35∼39.9는 고도비만, 40 이상은 초고도 비만으로 분류한다.

연구팀은 2010~2018년 진행된 암·심혈관 질환 예방을 위한 무작위 대조군 설정-이중맹 임상시험(VITAL)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자료들 중 1만6천5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시험 기록을 살펴 비타민D의 암 예방 효과를 알아보았다.

이들이 2,000IU(국제단위)짜리 비타민D를 섭취하기 전 측정한 혈중 비타민D 수치는 저체중 그룹이 32.3 ng/mL, 정상 체중 그룹 32.3 ng/mL, 과체중 그룹 30.5 ng/mL, 비만 그룹 29.0 ng/mL, 고도비만 그룹 28ng/mL이었다.

이 중 2천742명은 비타민D를 복용하기 시작한 지 2년 후 다시 혈액 샘플을 채취해 혈중 비타민D를 재측정한 자료가 있었다.

이를 분석한 결과 같은 용량의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했어도 BMI가 올라갈수록 혈중 비타민D 수치의 증가 폭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비타민D 복용자들은 우리 몸이 비타민D를 활용하는 데 도움이 되는 칼슘과 부갑상선 호르몬 같은 비타민D의 대사산물 수치도 증가했지만, BMI가 높은 그룹은 증가 폭이 매우 적었다.

이는 BMI가 높을수록 비타민D가 체내에서 제대로 대사되지 못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그 이유는 혈중 비타민D와 그 대사산물(metabolite)이 지방 조직으로 들어가 격리되면서 비타민D의 효과를 둔화시켰기 때문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추측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3-01-18 10:51:05 수정 2023-01-18 14:43:48

#과체중 , #비만 , #비타민D , #복용 , #하버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