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女 수면시간 부족하면 비타민 D 혈중 농도 급감

입력 2018-08-31 14:51:54 수정 2018-08-31 14:51: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의 수면 시간이 너무 짧으면 면역력·뼈 건강을 돕는 비타민 D의 혈중 농도가 크게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한국 여성의 수면시간과 혈청 비타민 D 결핍과의 연관성’ 이라는 논문이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고 밝혔다.

이 연구 내용은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은 2008~11년 국민건강 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여성 9585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여성의 수면시간과 비타민D 결핍과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이다.

결과를 보면 우리나라 성인 여성 10명 중 7명이 비타민 D 결핍 상태였다. 비타민 D 결핍 판정을 받은 여성의 평균 비타민 D 농도는 13.9ng/㎖였다. 일반적으로 혈중 비타민 농도가 20ng/㎖ 미만이면 비타민 D 결핍으로 판정된다.

연구팀은 하루 수면 시간에 따라 연구 대상 여성을 네 그룹(4시간 이하, 5∼6시간, 7∼8시간, 9시간 이상)으로 분류했다. 하루 수면시간이 4시간 이하인 여성에 비해 수면시간이 5∼6시간, 7∼8시간, 9시간 이상인 여성에서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더 높았다. 하루 수면시간이 8시간인 여성에 비해 4시간 미만 잠을 자는 여성의 비타민 D 결핍 위험은 1.5배 높았다. 하루 6시간 자는 여성의 비타민 D 결핍 위험은 하루 8시간 수면을 취하는 여성의 1.3배였다.

연구팀은 “비타민 D가 수면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가설은 많이 제기돼 왔었다”며 “뇌의 전두엽ㆍ시상하부에 비타민 D 수용체가 있으며 이 부위가 수면의 시작과 유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도 가설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비타민 D 부족이 졸림(sleepiness) 증상에 관여한다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08-31 14:51:54 수정 2018-08-31 14:51:54

#예방 민간 컨트롤 타워 , #관악구 , #아동학대 , #서울시 , #아동학대 예방 협의체 ,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 #비타민 D , #수면 , #결핍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