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은평구, 출산 친화환경조성…신혼·예비부부에 엽산제 지원

입력 2018-09-03 11:44:09 수정 2018-09-03 11:45: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은평구가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에게 엽산제를 지원키로 했다.

은평구 보건소는 "지난 1일부터 기존 임신 초기에 지원해 왔던 엽산제를 임신 전 신혼부부 및 예비부부에게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엽산은 태아의 기형을 예방하고 조산, 유산의 위험을 낮추는 필수 영양소로 임신 전 2~3개월 전부터 남녀가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소는 성인 남성의 엽산 1일 권장량이 여성과 동일하게 0.4㎎임에도 불구하고, 남성의 엽산제 복용에 대한 인식이 여성에 비해 현저하게 떨어져 남녀가 함께 사전에 미리 임신을 계획하고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구에 주민등록이 된 신혼부부 및 첫째아 임신 계획 중인 부부 포함, 혼인 전 남녀가 무료 건강검진을 시행하면 엽산제 3개월 분을 제공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임산부 영양제, 기초검사, 출산교실 및 유축기 무료 대여 등 보건소 등록 임산부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임신 전부터 분만 후까지 산전·산후 관리를 체계적으로 지원해 출산 친화적 환경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09-03 11:44:09 수정 2018-09-03 11:45:38

#신혼부부 , #출산 , #은평구 , #지원 , #엽산 , #예비부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