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행주로 입 닦고'…인천 어린이집 학대 피해아 8명으로 늘어

입력 2018-09-14 15:32:15 수정 2018-09-14 15:32: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건의 피해 아동이 8명으로 늘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14일 이달 1일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된 인천 모 어린이집에서 CCTV 영상 2개월분을 확보해 분석한 결과 보육교사 A(39·여)씨로부터 학대를 당한 아이는 앞서 피해가 확인된 아동 3명을 포함, 총 8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영상을 통해 A씨가 피해 아동의 엉덩이와 등을 손으로 때리거나 행주로 아동의 입을 강제로 닦고 억지로 음식을 먹이는 등 총 57차례의 학대행위를 해왔음을 포착했다.

또 이 어린이집에서 상습적인 아동학대가 벌어진 것으로 보고 A씨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영상에 포착된 행위에 대해 조사할 것"이라며 "이 어린이집 다른 교사 등 근로자들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를 토대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09-14 15:32:15 수정 2018-09-14 15:32:15

#아동 , #인천 , #연수경찰서 , #어린이집 , #아동학대 , #피해 , #CCTV , #학대 , #구속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