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행안부, 금융업무 서류 제출 번거로움 줄인다

입력 2019-02-14 10:23:00 수정 2019-02-14 10:2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지난 13일 전국은행연합회에서 금융위, 금감원, 금결원 및 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 등 5개 시중은행과 함께 행정정보 공동이용 활성화를 위한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간담회는 통장개설, 대출심사 등을 위해 은행이 각종 증빙서류를 고객에게 요구하는 대신 고객의 동의를 얻어 행정정보 공동이용망을 통해 확인할 것을 요청하는 자리였다.

실제로 국민들이 대출신청 등의 금융 업무를 하려면 금융기관이 요구하는 수많은 증빙서류를 준비해야 하며 이를 위해 여러 기관을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해야 했다.

이에 행안부는 금융기관에 대한 국민의 서류제출 불편을 해소하고자 지난달 16일 농협은행, 29일 금융결제원 간담회 등을 시작으로 금융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개선방안을 마련 중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그 동안 정부가 추진해 온 행정정보 공동이용을 통한 국민편익 증진 노력을 설명하고, 금융기관의 활용 현황 및 활성화를 위한 개선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또한 연말부터 시행 예정인 정부기관의 각종 증명서, 확인서의 전자적 제공과 관련한 전자증명서 사업을 언급한 행안부는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조소연 행안부 공공서비스정책관은 "금융기관에 서류 제출 불편이 줄었다고 국민이 체감할 때까지 일선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개선하려는 품질관리의 노력을 끊임없이 지속하겠다"라며 "행정안전부는 정부혁신 차원에서 국민생활과 밀접한 금융기관과 유관기관이 국민을 중심으로, 국민이 편리해지는 금융서비스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2-14 10:23:00 수정 2019-02-14 10:23:00

#금융위 , #전국은행연합회 , #금감원 , #행정안전부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