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 겪는 아동·청소년 지원 필요"

입력 2021-01-02 09:00:03 수정 2021-01-02 09:0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이 코로나19에 따른 아동·청소년의 위기 관련 이슈분석을 발간했다.

도 여성가족재단은 아동 청소년들은 스스로의 어려움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기 어렵다는 점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공공서비스의 접근과 구조적 불평등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은 계층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아동 청소년의 건강관련 위기는 다방면에서 나타나고 있다. ▲감염의 위기 ▲등교할 수 없고 친구들과 활동하지 못하는 것에서부터 오는 스트레스로 인한 정신건강의 위기 ▲체육활동 감소로 인한 신체건강 발달상 위기 ▲영양 불균형으로 인한 위기 등이다.

가정 밖 청소년은 시설이용 전 코로나19검사의 음성판정을 받을 때까지 자가격리가 필요하지만 지역사회 내 추가적인 공간이 부족하다. 장애진단을 받은 아동청소년의 경우 가정 내 돌봄 문제나 제한적인 긴급돌봄서비스 이용, 통학차량의 운행중단 등의 어려움을 직접 경험하고 있다.

이 밖에 경기도 청소년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상담을 위한 고민의 유형이 변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의하면 2020년에는 전년대비 생활습관 및 외모(34.5%↑), 성(28.5%↑), 가족관련 고민(24.8%↑) 관련 상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담내용에는 무기력한 생활, 컴퓨터 사용에 따른 부모-자녀간 갈등, 또래와의 만남 감소 및 학업차질에 따른 우울불안 등이 포함되어 있다.

전민경 연구위원은 “아동청소년이 민주시민으로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에 대한 전환과 관련서비스 수행기관의 관리체계에 대해 고민”해야 하며 “삶의 방식은 변하였으나 아동청소년의 기본권(건강권, 교육권 등)은 보장되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02 09:00:03 수정 2021-01-02 09:00:03

#코로나 , #청소년 , #아동 , #청소년 지원 , #경기도여성가족재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