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중복 알려주는 앱 출시

입력 2021-01-13 14:23:01 수정 2021-01-13 14:23: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료=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중복 알림 서비스 앱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 안심 앱 'My-T(마이티)'에서는 확진자와 동선이 겹칠 경우 자동 알람이 울리고 택시나 버스 등 대중교통 운수종사자가 확진됐을 때도 동선 정보를 제공한다.

My-T(마이티) 앱은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개인의 통행 이동 궤적 데이터(GPS)를 수집하여 인공지능(AI) 기반으로 개개인에게 통행특성 분석 및 최적화 된 맞춤 교통정보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한 2020년 마이데이터(MyData) 실증서비스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개발됐다.

해당 앱을 통해 시민들은 코로나 19에도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이 가능하도록 ▴감염병 노출 알림 정보 ▴대중교통 혼잡도 기반 길찾기 서비스 ▴통행 분석을 통한 나만의 이동경로 제공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예약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13 14:23:01 수정 2021-01-13 14:23:01

#코로나 , #확진자 , #동선 , #확진자 동선 , #코로나 19 , #서울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