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서울시, 어린이집 회계서류 100% 전산화…돌봄에 더 집중하도록

입력 2021-08-31 13:36:40 수정 2021-08-31 13:36: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오는 9월부터 어린이집 회계 관리를 전부 전산화해 교사의 보육 외 업무를 대폭 줄인다고 31일 밝혔다.

현재 직장어린이집을 제외한 모든 서울시내 어린이집은 회계관리 프로그램 '서울시 어린이집 관리시스템'을 사용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하지만 전자문서와 종이문서의 혼용으로 인해 교사들의 행정업부 부담이 늘고 있다.

대다수 어린이집은 시스템에 기입한 회계서류를 별도 출력하고 증빙서류를 수기로 첨부해 보관한다. 어린이집 평가·점검 시에 종이서류를 제출해야 하는 경우가 빈번하기 때문에 이중업무의 스트레스가 큰 상황이다.

이에 서울시는 대처 방안으로 '서울시 어린이집 관리 시스템'에 지출 내역을 등록만 하면 지출에 사용된 신용카드의 매출 영수증, 계좌 거래내역지 자동으로 연동되도록 시스템을 개편했다.

9월부터는 지류로도 출력·보관해왔던 회계관련 장부와 영수증 등 증빙서류까지도 '서울시 어린이집 관리 시스템'에서 전자문서로 변환해 보관·관리할 수 있다.

회계 서류는 PC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앱(App) '서울 어린이집 회계'로도 언제 어디서나 쉽게 등록할 수 있다.

매번 현장방문으로 이뤄졌던 자치구 회계점검도 '서울시 어린이집 관리시스템'을 이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달라진 방침에 따라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은 현장점검에 대한 부담을 덜고, 자치구 담당 공무원은 현장에서 시설과 안전점검 등에만 집중할 수 있어 업무의 효율성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돌보는 사람을 잘 돌보는 사회가 성숙한 사회"라며 "어린이집 보육교직원이 돌봄에만 전념할 수 있는 근무환경을 조성해 아이와 교사가 모두 행복한 보육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8-31 13:36:40 수정 2021-08-31 13:36:40

#어린이집 , #회계서류 , #보육교사 , #행정업무 , #전산화 , #서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