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상심증후군' 꾸준히 증가…"50세 이상 여성에게 많이 발생"

입력 2021-10-15 09:53:01 수정 2021-10-15 09:53: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극도의 감정·심리적 충격을 받았을 때 일시적으로 심근경색과 유사한 증세가 발생하는 '상심증후군'(broken heart syndrome)을 겪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세다스-시나이 메디컬 센터의 슈미트 심장 연구소 소속 '수전 청' 박사 연구팀은, 상심 증후군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했고, 특히 50세 이상 연령대의 여성에게서 급증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4일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2006~2017년 사이 13만5천463건의 상심증후군이 발생했다.

또 상심증후군은 남녀 모든 성별에서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전체 환자 중 88.3%가 여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50~74세 여성은 남성과 50대 이하 여성들보다 상심증후군 발생률이 최소 6배에서 최대 12배까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들은 상심증후군이 왜 중년 내지 노년 여성에게 유독 많이 나타나는지를 알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폐경과의 연관성도 추측할 수 있지만 전반적인 스트레스 상승이 주요 원인일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미국 심장협회(AHA)는 심혈관 질환 위험과 정신 건강은 "확실한" 연관이 있다고 밝혔으며, 이는 상심증후군이 마음과 심장, 몸이 서로 밀접하게 연결돼 있음을 시사한다.

또, 이 연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되기 전에 시행된 것이므로 코로나 팬데믹이 스트레스를 유발해 상심증후군을 전체적으로 증가시켰을 것이라고 예상된다.

일본에서는 이를 '타고츠보 심금증'(Takotsubo cardiomyopathy) 이라고 부르며 많은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 이름은 온몸으로 혈액을 펌프질해 전달하는 심장의 좌심실이 '타코츠보'라 불리는 '문어 항아리'처럼 일시적으로 부풀어 오르는 현상이 관찰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좌심실이 부풀 시 심장의 펌프 능력이 저하되고 흉통, 호흡곤란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는 심근경색과 유사하다.

치명적인 증세지만 잘 넘기면 며칠 또는 몇 주 안에 회복이 가능하다. 그러나 장기적인 영향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일부 연구 논문에서는 장차 심혈관에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설명하고 있다.

상심증후군은 배우자, 자식, 부모의 돌연한 사망,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 같은 극도의 스트레스에 직면했을 때 흔히 나타나는 스트레스 유발성 심근증으로 아드레날린 등 호르몬의 과다분비와 함께 심장의 펌프 능력이 크게 떨어지면서 가슴이 터질 듯한 아픔과 함께 숨쉬기조차 힘든 상황에 빠지게 된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협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신호에 실렸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15 09:53:01 수정 2021-10-15 09:53:01

#상심증후군 , #여성 , #정신건강 , #심혈관 , #연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