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독감 백신이 심장병 악화 막는데 도움"

입력 2021-10-19 09:37:12 수정 2021-10-19 09:37: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독감 백신을 맞으면 심장병 악화를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사이언스 데일리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휴스턴 메소디스트(Houston Methodist) 병원 소속 프라양카 부그라 박사 연구팀은 평소 심장병을 앓던 환자가 독감 백신을 맞았을 경우 그 시기에 나타날 수 있는 심장병 악화를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최근 발표된 연구 논문들을 제시하며 이유를 설명했다.

심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이 급격히 증가하는 시기는 독감 유행시기와 일치하며, 독감 감염자는 심근경색 발생 위험이 독감 감염 1주일 후가 감염 전 해나 다음 해보다 6배 높다.

또, 독감으로 입원한 환자 33만6천 명 중 11.5%는 심각한 심장 기능 장애를 겪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다른 연구 결과에 따르며 독감 백신을 맞은 사람은 입원 치료를 해야 할 가능성이 37% 낮다.

독감 백신을 맞은 사람은 심혈관계 문제가 재발생할 위험이 2.9%로,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은 4.7%다. 즉, 백신을 맞았을 때가 훨씬 확률이 낮다.

한 논문에서는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ACS: acute coronary syndrome) 환자들 중 일부 환자에만 독감 백신을 접종한 결과 주요 심혈관 사건(major cardiovascular events) 발생률이 9.5%였다. 이는 독감 백신을 맞지 않은 환자의 19%보다 절반이나 적은 수치다.

연구팀은 독감이 심혈관계에 부담을 주는 이유는 '감염에 대한 염증 반응'과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 몸에 감염이 발생하면 제일 먼저 백혈구가 움직여 박테리아나 바이러스를 없애기 위해 감염 부위에 몰린다. 이 때 염증이 발생하는데, 이로 인해 통증과 무기력, 발적, 체온 상승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런 면역체계의 활동 증가는 우리 몸에 '교통 혼잡'을 유발해 혈전과 혈압이 높아지고 심지어 심장 내부에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도,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폐렴, 호흡 부전(respiratory failure)으로 심부전이나 부정맥이 악화할 수 있다.

결국 심혈관계에 스트레스가 가해지면 이미 약해진 심장 근육에 부담스러운 압박이 가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협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신호에 실렸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19 09:37:12 수정 2021-10-19 09:37:12

#심장병 , #독감 , #백신 , #예방 , #심혈관 , #연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