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초등학교 급식실 수돗물 수질 기준 '적합'

입력 2021-11-25 09:48:40 수정 2021-11-25 09:48: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노원구 한천초등학교 급식실 아리수 채수 모습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의 초등학교 급식실 수돗물 정밀수질검사 결과 모두 '먹는 물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국제공인시험기관인 서울물연구원은 아이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급식을 위해 서울 초등학교 급식실의 수돗물을 대상으로 171개 항목에 대해 정밀수질검사를 실시했다. 대상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 무작위로 선정된 초등학교 각 1곳씩이다.

법정 먹는 물 수질기준 60항목, 서울시 자체 감시항목 111항목을 포함해 총 171개 항목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모두 먹는 물 '적합' 판정을 받았다.

시는 매년 25개 자치구 구청·공원·주민센터 등 다중이용시설을 선정해 정밀수질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물연구원은 "이번 정밀검사 결과 맛·냄새 유발물질이나 중금속, 농약류, 방사성물질 등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며 "수질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필수 영양소인 미네랄도 서울시 '건강하고 맛있는 물 가이드라인' 기준을 충족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정밀수질검사 결과는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1-25 09:48:40 수정 2021-11-25 09:48:40

#초등학교 , #급식실 , #서울 , #초등학교 급식실 , #서울 초등학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