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내년부터 도시가스 요금 10% 내외 인상된다…"원료 가격 급상승"

입력 2021-12-14 09:36:58 수정 2021-12-14 09:36: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에너지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내년 초부터 도시가스 요금이 10% 정도 인상될 전망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가스공사는 최근 국제 유가가 배럴당 80달러까지 상승하는 등 원료 가격이 크게 오르자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내년 1월 1일부터 가정용으로 쓰이는 민수용 도시가스 요금을 10% 내외로 인상하는 방안을 협의중이다.

또 국제 액화천연가스(LNG) 현물가격도 연초에 비해 급상승해 mmbtu(열량 단위)당 35달러까지 올라 도시가스 요금 인상 요인이 100%에 달하자 산업부와 가스공사가 일정 수준까지 요금을 인상하려는 것이다.

이러한 원가 상승 시기에도 도시가스 요금이 지난해 7월부터 꾸준히 같은 가격을 유지했다는 점 또한 내년 요금 인상을 추진하게 된 이유다.

요금 동결로 인한 가스공사의 미수금은 올해 말까지 1조5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가정난방을용 수요가 급증하는 동절기에 민수용 요금을 계속해서 유지할 경우, 내년 3월 말에는 미수금이 3조원까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렇듯 미수금이 급증하면 결국 가스공사의 재무구조가 악화되고, 결국 향후 도시가스 요금은 더 큰 폭으로 상승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민수용 요금 동결이 지속되면 가스공사 부채 비율이 400%를 초과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렇게 되면 조달 금리가 상승하고, 미수금으로 인한 금융비용까지 소비자들이 추가 부담하게 돼 결국은 미래의 도시가스 요금 인상 폭이 더 커지는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

실제로 2008~2012년 물가 관리를 위해 5년 동안 도시가스 요금을 동결한 결과 가스공사의 2012년 미수금이 5조5천억원까지 누적돼 미수금 회수 기간이 5년 이상 소요된 전례가 있다.

당시 이로 인해 국내 천연가스 산업 발전에 투자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지적됐다.

앞서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지난 10월 15일 열린 국회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도시가스 요금 동결 방침에 대한 질의에 "작년 7월 이후 현재까지 민수용에 대해 (연료비) 연동이 안 되는 사이 국제 LNG 가격과 원유 가격, 스팟 가격이 모두 상승했으므로 이런 부분을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물가당국의 고충도 이해하나 저희가 상장기업인만큼 원가 부담이 늘어난 점을 고려해 적정한 수준의 요금 인상을 허용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얘기한 바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14 09:36:58 수정 2021-12-14 09:36:58

#가스요금 , #인상 , #물가 , #도시가스 , #유가상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