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천시, 내년부터 여성 청소년 생리용품 비용 지원

입력 2021-12-23 10:48:40 수정 2021-12-23 10:48: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천시는 내년부터 소득수준과 무관하게 모든 여성 청소년을 대상으로 생리용품 구매 비용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지원 금애은 지역 화폐인 인천e음 카드로 지급되며 월 1만2천원이다. 내년 상반기에 2004년생 만 18세 여성 청소년 1만875명에게 시행된다.

2023년에는 만 17~18세, 2024년에는 만 15~18세, 2025년 이후 만 11~18세로 지원 대상을 늘릴 방침이다. 2025년에는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청소년이 약 9만6천명에 이를 전망이며 지원 예산은 시와 군·구가 각각 절반씩 부담한다.

국비 지원사업에 속하는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생리용품 지원도 확대한다. 지원 대상을 만 11~18세에서 내년부터 만 9~24세로 늘리고, 지원 대상자에게 1인당 월 1만2천원을 국민행복카드 전자 바우처로 지급한다.

이화영 인천시 아동청소년과장은 "생리대는 여성 청소년의 건강권과 인권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로 경제 상황에 따라 이용이 제한되지 않아야 한다"며 "지급방식 등 사업 실행기반이 갖춰지는 대로 즉시 추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23 10:48:40 수정 2021-12-23 10:48:40

#인천시 , #청소년 , #생리용품 , #지원 , #지역화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