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중장년층 절반 이상 "코로나로 우울감·고립감 느껴"

입력 2022-01-27 11:28:21 수정 2022-01-27 11:28: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중장년층 2명 중 1명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우울감을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발표한 '서울시 50+세대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10월 만 45~69세(50플러스세대) 서울시민 3천3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면접조사 결과 응답자의 50.7%가 코로나19로 우울감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고립감을 느꼈다는 비율은 53.9%였고, 신체활동이 감소했다고 답한 비율은 53.6%였다.

사회 전반적으로 대면 활동이 감소한 가운데 48.6%는 디지털기기 사용이 늘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이후 남성보다 여성이 근로시간 감소를 더 많이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연령이 높고 소득이 높을수록 근로시간이 줄어들었다는 응답이 많았다. 만 45~49세 응답자들 중 근로시간이 감소했다고 답한 비율은 28.8%인 반면 만 60세 이상에서는 55.0%가 근로시간 감소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소득이 월 700만원 이상인 집단은 26.0%, 월 200만원 미만인 집단은 60.7%가 근로시간 감소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주요 관심사 또한 생애주기에 따라 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 60세 미만은 자녀와 관련된 내용이 주된 관심사였으나 60세 이상은 노후 준비와 건강관리에 더 높은 관심도를 나타냈다.

중장년층에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는 소득보장을 제일 많이 꼽았다. 노후설계 지원과 정년 기준 연장이 그 뒤를 이었다.

재단은 "50플러스세대의 사회활동 참여를 지원하기 위해서는 온라인으로 시작해 오프라인으로 이어지는 프로그램의 개발과 연계가 필요하다"며 "같은 50플러스세대라도 연령대나 소득수준 등 다양한 요소에 따라 필요한 정책의 영역과 수준이 다르다"고 분석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27 11:28:21 수정 2022-01-27 11:28:21

#중장년 , #코로나 , #우울 , #신체활동 , #서울 , #소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