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여성 28% "결혼 안해도 아이 가질 수 있다"

입력 2022-02-03 09:45:40 수정 2022-02-03 09:45: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에 살고 있는 여성 3~4명 중 1명은 결혼하지 않아도 아이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서울시가 발표한 '2021년 성인지 통계: 통계로 보는 서울 여성' 자료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여성 28.1%가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답했다. 같은 응답을 한 남성의 비율은 31.6%로 나타났다.

'남녀가 결혼을 하지 않아도 함께 살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은 여성 58.1%, 남성 60.8%로 모두 절반을 넘었다.

'결혼생활에 있어 당사자보다 가족 간의 관계가 우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남성 52.7%, 여성 47.2%로 남성이 더 높게 나타났다.

서울 성인지 통계는 2018~2021년 '인구주택총조사', '사회조사', '서울서베이조사' 등 결과를 바탕으로 주요 부문에서 성별 데이터를 분석해 만든 자료다.

서울 남녀 인구를 살펴보면 지난해 2분기 주민등록인구 약 979만 명 중 여성이 51.4%(약 503만9천명)로 남성(48.6%, 약 475만6천명)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여성 인구 비율은 2005년(50.2%)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1인 가구는 2020년 기준으로 약 139만 가구 중 여성이 약 74만 가구(53.2%), 남성이 약 65만 가구(46.8%)였다.

정치 참여 분야 면에서는 2020년 4월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여성 투표율(68.5%)이 남성(67.6%)보다 소폭 높았고, 50대까지 여성 투표율이 남성보다 높았다. 하지만 60대 이상부터는 남성 투표율이 여성보다 높게 나타났다.

사회참여 활동으로는 온라인 상에서 이뤄지는 '정치사회적 의견 달기'가 남성(21%)과 여성(16.7%) 모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스마트폰 의존도가 점차 높아지는 가운데 여성 37.9%, 남성 32.2%가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건강 문제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 24.6%, 남성 26.5%가 스마트폰 과의존으로 주변 사람과 다툰 적이 있으며 여성 30.4%, 남성 29.8%가 스마트폰 사용으로 업무나 학업 수행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이후 생활 변화를 보면 2020년 '혼자서 여가활동을 한다'는 응답이 여성 25.4%, 남성 26.6%로 전년보다 각각 7.2%포인트, 7.3%포인트 높아졌다. 남성은 컴퓨터 게임이나 인터넷 검색, 운동을 더 많이 했고, 여성은 종교활동을 남성보다 더 많이 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여성 34.7%, 남성 33.4%가 '가족 갈등이 증가했다'고 답했고, 연령별로는 10대 여성(48.1%)이 가족 갈등을 경험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03 09:45:40 수정 2022-02-03 09:45:40

#서울 , #여성 , #결혼 , #아이 , #출산 , #통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