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與 서울시의원이 한 말 뭐길래…'난임부부들에게 대못'?

입력 2022-02-10 13:01:11 수정 2022-02-10 13:01: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이 SNS에 올린 글이 논란을 빚고 있다.

민주당 김경영 서울시의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에 "고생을 모르는 금수저가 서민의 애환을 알까요. 아이를 품어보지 못한 빈 가슴으로 약자를 품을 수 있을까요. 자녀를 낳아 길러보지 못한 사람이 온전한 희생을 알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발언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를 겨낭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씨는 작년 12월 자신의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 입장을 표하면서 과거 유산 사실을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의 페이스북 계정에는 네티즌들의 분노 섞인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본인을 난임부부라고 밝힌 작성자는 "의원이라는 분이 어떻게 이런 무책임한 글을 쓸 수 있느냐"며 사과를 요구했다.

다른 작성자들은 "아이를 갖고 싶어도 못 가지는 부부가 얼마나 많은데 그런 식으로 말하느냐" " 이 포스팅으로 민주당은 우리나라 모든 불임, 난임 부부의 표를 잃었다" "하루하루 고통으로 살아가는 난임부부들은 글에 피눈물을 흘릴 것"이라고 김 의원을 비난했다.

또 “(이재명) 후보가 노력하면 뭐하나. 이런 한심한 작자들이 표 다 깎아먹는다” “삭제하고 도망가지 말고 제대로 사과하라”는 댓글도 보였다.

이 같은 논란은 온라인 커뮤니티로도 확대되고 있다. 한 커뮤니티 이용자는 해당 글과 함께 '불임, 난임 여성을 상대로 선전포고'라는 제목을 붙여 올렸다. 이 글에도 "난임부부 (가슴)에 대못을 박은 것"이라는 댓글이 달렸다.

야당도 공세에 나섰다. 이기인 국민의힘 성남시의원은 페이스북에 “당신 같은 개념으로 서민의 애환이 보이나”라며 “아이를 품어보지 못한 국민, 자녀를 낳아 길러보지 못한 국민을 이런 식으로 비하하는 인성 말종이 온전한 희생을 아느냐”고 비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10 13:01:11 수정 2022-02-10 13:01:11

#서울시 , #의원 , #더불어민주당 , #김건희 , #아이 , #약자 , #난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