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주간 서울 학생 5만명 이상 확진...초등생 발생률 높아

입력 2022-03-15 13:16:24 수정 2022-03-15 13:16:2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커지는 가운데, 최근 1주일간 서울학생과 교직원 5만 7천명 이상이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1주간 서울 유·초·중·고 학생 5만2천68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는 직전 주의 서울 학생 확진자 수인 2만5천122명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학교급별로 보면 직전 주와 마찬가지로 초등학생의 확진자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1주간 1만 명 당 확진자 발생률은 초등학생이 667.9명이었고 고등학교 1·2학년 552.0명, 중학생 530.3명, 고등학교 3학년 523.8명, 유치원 368.4명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간 교직원 확진자는 4천589명 나와 직전 주(2천369명)보다 역시 크게 늘었다.

전날 기준으로 서울 전체 학교 2천126곳 중 74.9%가 전면 등교했고, 일부는 등교하고 일부는 원격수업을 한 학교는 23.8%였다.

학교급별로 보면 서울 전체 유치원의 94.2%, 고등학교의 77.3%, 초등학교의 60.0%, 중학교의 58.6%가 전면 등교했다.

서울 전체 학생 88만3천748명 중 전날 등교를 한 학생은 80.1%인 70만7천668명이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15 13:16:24 수정 2022-03-15 13:16:24

#초등생 , #발생률 , #서울 , #학생 , #확진 , #학생 확진자 , #서울 학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