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난임·임신·출산·육아로 힘든 여성이라면 누구나"

입력 2022-04-13 14:45:01 수정 2022-04-13 14:4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산후 우울증은 산모의 10∼20%가 경험하는 비교적 흔한 질환이고 심한 경우 영아 살해 후 극단 선택이라는 결과로 이어지기도 하지만 치료를 받는 환자는 1%에도 못 미칩니다"

대구권역난임·우울증 상담센터 이택후 센터장(경북대병원 산부인과 전문의)은 난임과 산전·산후 우울증으로 인한 여러 가지 문제들을 지적하면서 "임산부와 양육모를 대상으로 한 적극적인 우울증 발굴과 관리, 치료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2019년 2월 중구 삼덕동에 개소한 이 센터는 산부인과 전문의 1명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1명, 간호사 2명, 심리상담사 1명으로 구성돼 있다.

난임, 산전·후 우울증과 관련된 여성의 스트레스, 우울증을 치료하고 정신건강 증진을 돕기위해 전문적 상담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치료 대상 가정이 많이 찾는 베이비&키즈페어, 여성UP엑스포 같은 박람회나 난임 의료기관, 보건소 및 정신건강복지센터 등과 연계해 방문자에게 우울증 선별검사(Screening Test)를 실시해 고위험 대상자를 조기 발굴하는 데도 힘쓰고 있다.

고위험군으로 발굴된 대상자에게는 심리검사를 통해 결과에 따라 센터 등록을 통한 체계적인 관리가 이루어진다.

등록자는 주당 1~2차례 센터 방문 또는 유선을 통한 지속적인 상담 서비스가 제공되고 필요 시 정서회복 프로그램에도 참여하게 된다.

프로그램은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고 치료에 도움이 되는 내용을 위주로 원예, 마크라메(서양 매듭) 만들기, 도예 프로그램 등 다양한 주제로 운영한다.

이 같은 노력 덕분에 지난해 센터를 통해 검사와 상담을 받은 건수는 7천223건으로 집계됐다.

센터는 이 가운데 특별 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우울증 고위험군 189명을 발굴, 스트레스와 우울감 감소를 위한 치료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이 센터장은 "난임이나 임신, 출산, 육아로 어려움을 겪는 대상자를 조기 발굴하고 마음이 힘든 사람은 누구나 망설임 없이 센터의 문을 두드리면 된다"면서 "대상자가 심리적 안정에 이를 때까지 보다 전문적인 상담 서비스 제공과 다채로운 프로그램 마련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13 14:45:01 수정 2022-04-13 14:45:01

#난임 , #임신 , #출산 , #육아 , #여성 , #산후우울증 , #상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