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신혼여행 수요 폭발! 가장 인기 있는 휴양지는?

입력 2022-05-04 10:44:44 수정 2022-05-04 10:45: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등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조치 완화로 그동안 침체했던 여행업계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미뤄온 신혼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이 급증했다.

하와이 등 휴양지로 떠나려는 신혼여행 수요가 코로나19 이전의 70% 수준까지 높아졌다.

하나투어가 밝힌 지난달 신혼여행 예약 인원은 1천272명으로,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일어나기 전인 2019년 동기의 70%에 달하는 수준이다.

지난달 예약된 신혼여행 상품 중 가장 비중이 큰 지역은 하와이(57.7%)였다. 이어 몰디브(17.5%), 괌(14.8%), 사이판(8.0%), 칸쿤(2.0%) 등의 순으로 많았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지난달 예약된 신혼여행 상품 중 4∼6월에 출발하는 일정의 비중이 절반 이상이었다"며 "최근 거리두기 해제 분위기 속에 예식일이 임박한 상황에서 예약하는 예비부부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참좋은여행은 지난달 예약된 해외여행 인원이 2만3천842명으로, 2019년 동기의 32%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회복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하와이로, 2019년 4월(3천425명)의 88.1% 수준인 3천19명이 예약했다. 하와이로 늦은 신혼여행을 떠나려는 고객이 많이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유럽지역의 여행수요 회복세도 눈에 띄었다. 지난달 참좋은여행을 통해 유럽여행을 예약한 인원은 1만3천656명으로 2019년 동기의 70.9%에 달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04 10:44:44 수정 2022-05-04 10:45:22

#신혼여행 , #코로나 , #여행 , #하와이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