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무더위·혹한기엔 '작은도서관' 찾아주세요

입력 2022-06-07 09:45:21 수정 2022-06-07 09:45: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는 올해 도내 작은도서관 342곳을 취약계층 등을 위한 '무더위·혹한기 쉼터'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도는 이를 위해 해당 작은도서관에 냉난방 관련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작은도서관은 주민 접근 편의성을 고려해 주민자치센터, 복지시설, 아파트, 교회 등에 설치한 시설로, 도내에 총 1천825개가 운영 중이다.

도는 2017년부터 작은도서관을 무더위·혹한기 쉼터로 활용 중인데 올해에는 5억5천만원(시군비 3억8천500만원 포함)을 들여 시군 지자체가 요청한 곳을 대상으로 전기료, 가스비 등 냉난방비 또는 냉난방기 구입비를 지원한다.

무더위·혹한기 쉼터로 운영될 작은도서관은 각각 운영 시간이 다른 만큼 방문 전에 경기도사이버도서관 공지사항 코너에서 확인해야 한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07 09:45:21 수정 2022-06-07 09:45:21

#도서관 , #작은도서관 , #경기 , #경기도 , #무더위 , #여름 , #난방 , #냉방 , #에어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