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오미크론 대응 개량백신 2~3개월 소요

입력 2022-08-04 17:43:20 수정 2022-08-04 17:43: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특화된 개량백신이 국내에 도입되는 시점을 2~3개월 정도로 내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4일 오전 청주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제약사에서는 8월 말이나 9월 초에 개량 백신이 개발될 것으로 얘기하고 있지만 실제로 허가 기간이나 아니면 생산 시기를 고려했을 때 그보다는 다소 늦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백 청장은 "문제는 현재 유행이 비교적 안정기가 아니라 많은 환자가 발생하는 재유행 시기라는 점"이라며 "개량백신이 나올 때까지 한 2~3달의 시간이 더 지나야 되는데 그 때까지 4차 접종을 받지 않고 지내는 것은 안전하지 않다"며 백신 접종을 당부했다.

또한 백 청장은 "지난 2~3월에 유행했던 오미크론 BA.1에 대한 개량 백신을 접종하면 중화항체가 기존 백신보다 약 1.6배 정도 높게 형성된다는 결과가 나오고 있다“면서도 "얼마나 중증을 예방하는 효과로 이어지는지, BA.5에 대한 예방 효과가 얼마나 더 우수할지에 대해서는 근거자료가 아직은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백 청장은 "해외 국가에서는 일부 확진자라 하더라도 추가접종을 권고하는 경우가 있다"며 "확진됐을 때 획득하는 면역이 사람마다 다르고 약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금 더 확실하게 면역을 얻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8-04 17:43:20 수정 2022-08-04 17:43:20

#코로나19 , #오미크론 , #백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