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방역당국 "코로나 걸린 적 있어도 확진 3개월 이후 3차접종 권고"

입력 2022-08-18 15:04:56 수정 2022-08-18 15:04: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역당국이 코로나19 감염이력이 있는 사람에게도 3차 접종을 받도록 권고했다.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코로나19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3차접종 대상자인 만 12~17세 고위험군과 18세이상 성인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력이 있는 경우에도 확진 후 최소 3개월 이후 3차 접종까지 권고하는 것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기준을 변경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당국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력이 있을 시 2차 접종까지 받을 것을 권고했고, 3·4차 접종은 희망하는 경우에 접종할수 있다고 설명해왔다.

방역당국이 기확진자에 대한 접종 기준을 바꾼 것은 최근 국내 감염자를 분석한 결과 예방접종 차수가 늘어날수록 2회 감염 발생 위험과 감염 후 사망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해외 연구 결과에서도 감염이력이 있는 사람 중 3차 접종자는 미접종·2차접종자보다 감염예방효과가 20% 이상 높은 것으로 나왔다.

기확진자 3차 접종은 미확진자의 3차접종과 동일하게 사전예약 홈페이지와 콜센터를 통해 사전예약할 수 있다.

또 잔여백신 예약, 의료기관 예비명단 등록을 통한 당일접종도 가능하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8-18 15:04:56 수정 2022-08-18 15:04:56

#방역 , #코로나 , #확진 , #접종 , #확진자 , #백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