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조명 연출 의혹' 장경태 의원에 "묵과하기 어렵다"는 대통령실 대응책은?

입력 2022-11-22 14:29:41 수정 2022-11-22 14:29: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김건희 여사의 순방 중 캄보디아 환아 방문 사진을 두고 조명 설치 의혹을 제기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에 대해 대통령실이 형사고발로 대응한다.


대통령실은 22일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오늘 오후 3시를 전후해 장경태 민주당 최고위원을 허위 사실 유포혐의로 서울지방 경찰청에 형사 고발한다"고 말했다.

고발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출처가 분명하지 않은 글을 토대로 공적 회의서 허위 사실을 유포한 점, 둘째 실체 없는 허위 근거를 제시, 셋째 국익 및 국민 권익 침해 등이다.

대통령실은 "조명이 없었던 것은 현장 사진 등 물증에 의해 명백하고, 이를 수사기관에 제출할 것"이라며 "그럼에도 장 위원은 인터넷 게시판 출처 불명의 허위글을 토대로 가자 뉴스를 공당의 권위있는 회의에서 퍼뜨렸다"고 지적했다.

또한 "무엇보다 외교 국익을 정면으로 침해하고 국민 권익에 직접 손해를 끼쳐 묵과하기 어렵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국가의 어려운 현장을 방문하여 위로하고 공감하는 것은 대부분 국가와 역대 정부가 모두 해 온 '외교 활동'의 일환" 이라며 "우방국과 우호를 다지는 외교 일정은 여야가 정쟁을 멈추고 함께 지지했던 전통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캄보디아 정부가 해당 일정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달하고 있는데, 대한민국 야당이 오히려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양국 간 갈등을 부추기는 것은 대한민국 국익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키즈맘 뉴스룸 kizmom@kizmom.com
입력 2022-11-22 14:29:41 수정 2022-11-22 14:29:41

#대통령실 , #김건희 , #장경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