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비타민 D 과다복용하다간...이 증상 생긴다

입력 2022-12-02 17:00:02 수정 2022-12-02 17: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비타민 D는 체내 칼슘과 인의 흡수를 돕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신체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한 성분 중 하나다.

특히 비타민D가 부족하면 뼈에 문제가 생기기 쉬운데, 골밀도가 감소해 뼈가 약해지고 잦은 골절이 발생하기도 한다. 또한 무기력감을 느끼고 우울증이 올 수도 있다. 뇌신경 전달 물질인 '세로토닌' 분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비타민 D는 햇볕을 충분히 쬐는 것으로도 결핍 증상을 막을 수 있지만 야외활동이 적고 일조량이 적은 겨울에는 햇볕을 충분히 쬐기가 어려워 식품이나 보충제로 섭취하는 경우가 많다. 달걀 노른자, 생선류, 우유, 표고버섯과 같은 식품을 먹으면 비타민 D를 섭취할 수 있다.

하지만 뭐든지 과한 것은 좋지 않다. 건강한 성인 기준으로 적정 혈중 비타민D 농도는 30ng/mL 이상 100ng/mL 미만이다. 각국 마다 다르지만 보통 비타민 D하루 적정 섭취량은 400~800 IU 정도다. 결핍이 심한 사람에게는 1000~5000 IU까지 권장되기도 한다. 1일 상한 용량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비타민 D를 과잉 섭취할 시에는 혈액 검사에서 높은 칼슘 수치가 검출될 수 있다. 칼슘 수치가 높아지면 칼슘이 신장, 혈관, 폐, 심장에 축적될 수 있는데, 이때 신장이 손상되고 기능 부전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혈중에 칼슘 함량이 높아지면 메스꺼움이나 피로를 느끼고 소화장애, 식욕 감퇴, 설사, 변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되레 뼈의 약화를 부를 수도 있다. 비타민 D는 땀이나 소변으로 쉽게 배출되지 않으므로 자신에게 맞는 적정량만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2-02 17:00:02 수정 2022-12-02 17:00:02

#과다복용 , #비타민 , #비타민D , #골다공증 , #골밀도 , #칼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