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다이어트, '이 방법' 쓰면 효과 올라간다

입력 2022-12-06 15:01:30 수정 2022-12-06 15:46: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건강 증진을 목표로 한 다이어트 프로그램에서 현금 보상을 함께 제공할 경우 체중 감량 효과가 더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NBC 방송의 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뉴욕대 비만 종합프로그램 멜라니 제이 박사팀이 저소득층 688명을 대상으로 다이어트 프로그램 실험을 진행한 결과, 현금 보상이 있을 때 체중 감량 효과도 훨씬 크게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연구에는 체질량지수(BMI)가 30 이상인 18~70세 저소득층 비만 남녀 688명이 참가했다.

제이 교수는 저소득층 사람들은 건강식이나 체육관 접근성이 부족하고 운동시간을 내기 어려워 체중 감량 과정에서 어려움이 많다며 이들이 다이어트 프로그램에 지속적으로 참여하도록 할 방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다이어트 프로그램 회원권과 운동량 등을 측정하는 핏비트 밴드, 체중계, 음식 일기 등을 제공한 다음 세 그룹으로 나누어 최대 750달러(약 98만 원)의 인센티브를 진행하는 방식을 적용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한 그룹은 현금 인센티브가 전혀 없었고, 다른 한 그룹은 체중 감량 비율에 따라 현금을 차등 지급하는 결과 기반으로 진행했다. 나머지 한 그룹은 프로그램 참여 성적 등에 따라 현금을 주는 목표 지향 그룹이었다.

6개월 동안 프로그램을 이어간 결과 현금 인센티브가 없는 대조 그룹의 경우 전체의 22.1%가 체중을 초기 체중보다 최소 5% 이상 줄였고, 목표 지향 그룹은 39%, 결과 기반 그룹은 49.1%가 체중을 5% 넘게 줄이는 데 성공했다.

제이 박사는 5% 이상 체중 감량을 이룬 사람은 목표 지향 그룹보다 결과 지향 그룹에 더 많이 분포해 있었으나, 건강 습관을 들이도록 한 목표 지향 방식이 더 지속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단기적으로 체중 감량 효과가 조금 적더라도 평생 지속할 수 있는 신체 활동이나 식습관을 익히는 것이 건강에 더 중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를 들은 노스웨스턴대 영양·체중 관리 전문가 로버트 쿠슈너 교수는 "저소득층은 체중 감량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며 "이들이 (현금 인센티브로) 체중을 더 잘 관리하고 건강해질 수 있다는 결과가 매우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다만 "현금 보상 전략을 실제 세계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며 "사람들에게 건강해지도록 하기 위해 돈을 지불하는 것에 대해서는 정치적으로나 문화적으로 많은 역풍이 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2-06 15:01:30 수정 2022-12-06 15:46:45

#다이어트 , #체중감량 , #인센티브 , #현금 , #비만 , #연구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