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점점 더 '분노' 하는 전세계 여성...원인은?

입력 2022-12-08 09:37:49 수정 2022-12-08 09:37: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 세계적으로 여성이 분노를 느끼는 비율이 남성보다 높으며 해가 지날수록 이같은 경향은 더 짙어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7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미국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2012년부터 2021년까지 매년 150여개국 남녀 12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를 모아 분석한 결과 이같은 현상을 발견했다.

갤럽은 매년 한 번씩 전화 혹은 대면 인터뷰를 통해 조사대상자가 전날 어떤 감정을 가장 크게 느꼈는지 물었다.

2021년에는 여성 응답자 가운데 26%가 전날 가장 많이 느낀 감정을 '분노'로 꼽았지만, 남성 응답자는 20%만이 이같이 대답했다.

10년 전인 2012년 진행했던 같은 조사에서는 '분노'를 가장 많이 느꼈다고 답한 비율이 남녀 모두 20%로 동일했다. 하지만 이후 답변 비율에 차이가 나기 시작해 이제 6%포인트까지 격차가 벌어졌다.

특히 이런 현상은 몇몇 국가에서 두드러졌다.

BBC는 캄보디아의 경우 가장 많이 느낀 감정으로 '분노'르 고른 여성 응답자 비율이 작년 기준으로 남성보다 17%포인트 높게 나타났고, 인도와 파키스탄에서도 여성이 분노를 느낀 비율이 남성보다 12%포인트가량 많았다고 보도했다.

여성의 교육 수준이 상승하고 사회진출도 날이 가수록 활발해지고 있지만, 가부장적 문화가 여전히 자리하고 있는 국가나 지역이 많다는 것이 주된 원인으로 지목된다.

인도 출신 정신과 의사 락슈미 비자야쿠마르 박사는 "여성은 교육받고 직업을 갖고 경제적 독립을 확보하게 됐지만 동시에 낡고 가부장적인 제도 및 문화에 얽매여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집 안에 남아 있는 가부장제와 집 밖에 해방된 여성 사이의 불협화음이 큰 분노를 불러일으킨다"면서 "예컨대 남성은 (퇴근 후) 긴장을 풀고 휴식을 취하지만 여성은 집에서 뭘 요리해야 하나 고민하면서 서둘러 버스 정류장으로 향한다"고 지적했다.

BB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이런 문제가 더욱 심화한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영국 싱크탱크 재정연구소(IFS)는 2020년 부모 5천 쌍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 코로나19 봉쇄 기간 어머니가 아버지보다 더 많은 집안일을 책임졌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어머니가 벌어들이는 소득이 아버지보다 높은 경우에도 이런 경향에는 차이가 없었다.

또 여성이 분노를 표출하는 것이 사회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던 과거와 다르게 현재는 자유롭게 감정을 나타내는 여성이 많아졌다는 점도 이런 분석 결과의 배경이 됐을 수 있다고 박사는 덧붙였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2-08 09:37:49 수정 2022-12-08 09:37:49

#여성 , #분노 , #BBC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