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유아기 감염질환 심하면 자폐증 위험 ↑…'독감, 백일해 등'

입력 2021-09-22 22:22:38 수정 2021-09-22 22:22: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아기에 독감, 백일해 등 감염질환을 심하게 겪은 남자아이는 자폐스펙트럼장애 진단을 받을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의대 소속 알치노 실바 신경생리학 교수 연구팀이 유아 360여만 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0일(현지시간) UPI통신은 보도했다.

연구팀이 자료를 분석한 결과 약 360만 명의 유아 중 약 2만3천 명(남아 약 1만8천200명·여아 4천400명)이 ASD 진단을 받았는데, 이는 감염질환 이력과 상관성이 있었다.

생후 18개월~4세 사이에 ASD 진단을 받은 남자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독감, 피부염, 백일해, 수족구병, 식중독, 폐 진균증 등 감염질환을 크게 앓아 입원 치료를 받았을 가능성이 높았다.

아이들이 심한 감염질환을 겪은 후 면역체계에 영향을 받아 신경질환 위험이 높아진다는 선행 연구 결과들이 있는 점을 고려했을 때, 이번 연구 결과가 이를 뒷받침 하는 것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앞서 언급된 유아 감염질환들은 대부분 백신으로 예방이 가능하므로, ASD 위험을 더욱 차단하기 위해 각종 감염질환 예방 백신을 반드시 접종할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심한 감염은 유전자 변이의 원인을 발생시키는 뇌 메커니즘을 활성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유전자 변이는 아이들을 ASD로부터 취약하게 만들 수 있다.

즉 유전자 변이는 그 자체가 ASD로 이어지는 건 아니지만, 상당한 치료가 필요할 정도의 강력한 감염질환과 마주칠 시 ASD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미국 국립 아동보건·인간발달연구소에 따르면 ASD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자폐아마다 원인이 다를 수 있고 남아와 여아는 ASD 발생과 진행에 차이가 있다는 설명이다.

ASD 진단 비율은 4대 1로 남아가 여아보다 훨씬 높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 발전'(Scientific Advances) 최신호에 실렸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22 22:22:38 수정 2021-09-22 22:22:38

#유아기 , #감염 , #감염질환 , #백일해 , #독감 , #ASD , #연구 , #백신 , #예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