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동·청소년 5명 중 1명은 '디지털 성범죄' 노출

입력 2021-11-30 14:31:59 수정 2021-11-30 14:31: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동·청소년 5명 가운데 1명은 '디지털 성범죄'에 직접 노출된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 시는 인터넷 이용현황 및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지난 7월6일부터 7월23일까지 서울여성가족재단과 함께 서울시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12~19세(초등학교 5학년~고등학교 3학년) 4012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디지털 성범죄에 노출된 아동·청소년 중 가장 많은 56.4%는 성적 메시지나 성적인 사진을 전송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27.2%는 온라인에서 일방적으로 계속 연락하고 만남을 요구받았고, 4.8%는 성적 이미지가 유포되거나 유포 협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성적인 사진이나 성관계를 해주면 돈을 주겠다'고 제안받은 경우도 4.3%에 이르렀다.

여성 아동·청소년의 47.6%는 '피해 촬영물이 온라인에 퍼지지 않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여고생의 51%는 삭제 지원 필요성을 제기했다.

시는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아동‧청소년 피해자 지원을 강화하고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통합지원기관'을 내년 신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예방 활동부터 전문가 상담은 물론,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피해 촬영물의 삭제 지원까지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기관이다.

아울러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을 기존 민간단체 보조금 운영 방식에서 공공기관 위탁 방식으로 전환해 피해자 지원의 연속성과 안전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그동안 실시하지 못했던 삭제 지원까지 나설 방침이다.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통합지원기관'은 3개팀 총 15명의 전문인력으로 운영한다. 서울경찰청,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과의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예방-상담-삭제 지원'의 효율성을 높인다.

특히 피해촬영물 삭제 지원을 위해 IT 전문가를 채용하고, 향후 삭제기술 개발 등에도 나설 계획이다. 또 피해자 대부분이 디지털 성범죄 피해에 대한 대응 방법을 잘 모른다는 점을 감안해 기관 내 '피해자 전용 핫라인'을 개설하고 '찾아가는 지지동반자' 원스톱 지원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1-30 14:31:59 수정 2021-11-30 14:31:59

#청소년 , #디지털 , #성범죄 , #아동 , #노출 , #디지털 성범죄 , #아동 청소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