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이젠 학원비까지?"…사교육비 인상에 학부모 '곯머리'

입력 2022-01-26 10:26:57 수정 2022-01-26 10:26: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방위에 걸쳐 물가가 상승하는 가운데 학원비도 오르면서 학부모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초등학생 자녀를 키우는 A씨는 영어, 피아노, 태권도 등 아이가 다니는 학원들로부터 잇따라 교습비 인상 공지 문자를 받았다.

작년말 공지 받은 영어 학원 교습비 인상이 시작이었다. 당시 A씨는 학원비가 3만원 오른다는 공지를 받았고, 이는 15%의 인상률이다.

태권도는 내달부터 2만원, 피아노는 1만원이 오른다. 매 월 내야하는 학원비가 6만원이나 더 늘어난 셈이다.

맞벌이 가정이라 아이를 학원에 돌릴수밖에 없다는 A씨는 "한꺼번에 15%나 올리는 것은 정말 너무한 것 같다"면서 "코로나로 인한 손실을 원비 인상으로 메우려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유치원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7살 자녀를 둔 학부모 B씨도 학원비와 방문 학습지 회비 인상으로 한숨을 쉬고 있다.

급식비와 스쿨버스비를 포함한 영어 유치원 한 달 교육비가 3월부터 10만원 오른다는 소식을 들었고, 방문 학습지도 3월부터 국어와 수학을 포함해 7만원에서 7만6천원으로 오른다는 공지를 받았다.

B씨는 "식비에 보험료, 이젠 학원비까지 정말 안 오른 게 없다"고 하소연했다.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맘카페에는 이처럼 연이어 오르는 학원비에 당황스러워하는 학부모들의 글이 적지 않게 올라온다.

학부모들의 사례를 사펴보면 새 학기를 시점에서 각종 학원들이 한 달 학습료를 1만~3만원씩 올린 경우가 대다수였다. 인상률은 5~15%이다.

방문 학습지 회비 역시 오르는 추세다.

교원구몬의 구몬학습은 국어, 영어, 수학 월 회비를 각각 3만5천원에서 3만8천원으로 올리는 등 과목당 회비를 3월부터 2천∼3천원 올리기로 했다. 2018년 6월 이후 약 4년만의 인상이다.

구몬 측은 "물가, 원자재 가격 및 인건비 등 가격 상승 요인이 발생해 부득이하게 회비를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원교육 역시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한자를 비롯한 각 과목 회비를 지난 1월부터 2천원 올렸다.

학원비 인상이 학원 운영자에게 마냥 좋기만 한 것은 아니다.

한 프랜차이즈 공부방을 운영하는 C씨는 공부방 관련 커뮤니티에 "본부에서 지침이 내려와 원비를 2만원 올렸더니 나가겠다는 엄마들이 절반 가까이 된다"고 털어놨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26 10:26:57 수정 2022-01-26 10:26:57

#학원비 , #학부모 , #인상 , #물가 , #맞벌이 , #유치원생 , #초등생 , #맘카페 , #태권도 , #피아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