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英, 삼성 갤럭시 광고 비판...'여성 안전 때문에?'

입력 2022-04-29 09:43:08 수정 2022-04-29 13:19: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국의 일부 단체에서 삼성 갤럭시 광고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해당 광고에는 한 여성이 새벽 2시에 도시에서 홀로 조깅하는 모습이 나오는데, 이를 두고 비현실적이라는 지적이 이어진 것이다.

BBC는 28일(현지시간) 삼성의 최근 갤럭시 광고가 일부 여성 달리기 단체와 여성안전 관련 활동가들로부터 비현실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지도 새벽 2시에 여성이 혼자 조깅하는 광고가 비현실적이고 둔감하다는 비판을 받는다고 전했다.

텔레그래프지는 밤에 도시에서 여성이 혼자 달리는 광고에 여성 안전에 무신경하다는 비판이 일자 삼성은 이에 대해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이 광고의 제목은 '야행성인 사람들'로 1분 가량 길이의 영상이다. 젊은 여성이 혼자 어두운 거리와 골목을 달리는데, 텅 빈 다리를 지나갈 때 자전거를 탄 남성을 지나치기도 한다.

영국의 여성 안전 관련 시민단체인 '거리를 되찾자'는 이에 대해 여성 안전에 무신경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단체는 올해 1월 아일랜드에서 23세 여교사가 오후에 운하 주변 산책로에서 혼자 달리다가 살해된 사건을 언급했다.

이 사건으로 혼자 달리기를 하는 여성들의 안전에 관한 논의가 촉발됐다.

지난해 런던에서 밤에 귀가하던 30대 여성 세러 에버러드가 경찰관에 납치, 살해된 사건 이후 이 단체를 설립한 제이미 클링글러는 "여성 의사결정권자가 없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여성의 달리기'라는 잡지의 에디터인 에스더 뉴먼은 이번 광고가 진실을 보여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BBC 라디오에 출연해서 "여성들은 그 시간에 달리지 않는다. 왜냐면 너무 무섭기 때문"이라며 "정말 충격적이다. 내 주변에 새벽 2시에 달리기를 할 여성은 없다. 더군다나 도시에서는 절대로 없다"고 말했다.

영국 통계청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여성의 절반은 어두울 때 혼자 걸어가면서 안전하지 않다고 느낀다.

이러다 보니 온라인에서는 이번 광고가 터무니없고 공감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온다고 BBC가 전했다.

이슬람 여성들을 위한 달리기 클럽 창립자인 사흐라-이샤 무함마드-존스는 "흑인 무슬림 여성으로선 더욱 안전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 광고는 이상적인 세계에서 벌어질 일 같다"고 말했다.

이에 관해 삼성은 성명에서 "올빼미 광고는 개성과 언제든 운동할 수 있는 자유를 기린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염두에 두고 기획한 것"이라고 말하며 사과했다고 텔레그래프지가 보도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29 09:43:08 수정 2022-04-29 13:19:26

#영국 , #삼성 , #갤럭시 , #광고 , #여성 , #안전 , #가디언 , #BBC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